김동연 "청년일자리 위해 모든 가용 수단 동원해야" > Allcon News | 공모전 대외활동 올콘

Allcon News

김동연 "청년일자리 위해 모든 가용 수단 동원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올콘 작성일18-03-09 14:12 조회11,767회 댓글0건

본문

​김동연 "청년일자리 문제 해결 위해 추경·세제개편 배제 안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청년일자리 대책과 관련해 "모든 가용수단을 동원해야 한다"면서 추가경정예산 편성이나 세제개편도 배제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청년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확실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예산, 세제, 금융, 규제개혁을 포함한 모든 가용 정책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에코 세대의 유입으로 앞으로 3~4년간 청년 인구가 40만명 정도 늘어난다"며 "청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재난 수준의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조선, 자동차 분야 구조조정으로 지역 고용여건도 악화 우려가 있다"면서 최근 군산, 거제, 통영 등을 중심으로 실업률이 이 기간에 상승하는 점을 우려했다.  


김 부총리는 정부가 10년간 21번의 청년 일자리 대책을 냈음에도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한 점을 지적하며 수요자인 청년에 대한한 실질적 지원을 통해 체감도를 높이고 민간 일자리 수요 창출, 제대로 된 일자리 창출에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년 일자리 대책은 과거와 다른 방식의 접근을 요구받고 있다"며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대량 실업 위기에 처한 지역 일자리를 지원한느 대책도 함께 토론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닫기
아이디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