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con News

"공공부문 일자리 156만개 공급…전국민 고용안전망도 구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올콘 작성일20-05-14 10:46 조회518회 댓글0건

본문

 

상담하는 중장년 구직자들.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복지센터에서 중장년 구직자들이 취업 상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공부문 일자리 156만개 공급…전국민 고용안전망도 구축"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일자리 156만개 제공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전국민 고용안전망 구축을 추진하고 'K-방역' 산업을 신성장 산업으로 키우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한 제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고용 충격 대응책을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달 취업자는 21년 2개월만에 최대폭 감소했다. 


홍 부총리는 "공공부문 직접일자리를 올해 예산에 이미 편성된 94만5000개에서 55만개 이상을 추가하겠다"며 "공무원·공공기관 채용도 재개해 공공부문에서 총 156만개 일자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무원, 공공기관 채용은 코로나19로 인한 시험 연기 등으로 지난달까지 1만9000명에 그쳤다. 정부는 이달부터 채용 절차를 재개해 빠른 시일 안에 4만8000명을 추가 채용키로 했다. 


홍 부총리는 "기존 직접일자리 94만5000개 가운데 코로나19로 정상 추진되지 못했던 노인일자리, 자활근로사업 등 약 60여만개 일자리에 대해서는 비대면, 야외작업 등으로 전환하겠다"며 "사업절차 간소화 등 집행상 탄력성을 최대한 허용해 신속 재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추가로 만들 직접일자리 55만개는 △청년층 경력개발에도 도움이 되는 공공분야 비대면 디지털 일자리 10만개 △민간 분야 청년 디지털 일자리 5만개 △청년 일경험일자리 5만개 △취약계층 일자리 30만개 △중소·중견기업 채용보조금 5만명 등이라고 소개했다. 


정부는 긴급 고용·일자리 대책을 다음주까지 확정할 방침이다. 소요 재원은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전국민 고용안전망 구축도 추진하겠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특수형태근로종사자, 프리랜서, 일용‧임시직 등 취약계층의 고용안전망 사각지대 보완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원격근로 등 비대면 업무 방식이 확산됨에 따라 업무 방식 변화에도 적극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한국의 강점으로 부상한 방역 관련 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홍 부총리는 "방역·예방, 진단·검사, 백신·치료 등 3대 영역별 경쟁력 강화를 적극 지원하고, 이에 더해 전주기 시스템 산업화의 기반을 갖추는 ‘3+1 육성 전략’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닫기
아이디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