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con News

구글 "모든 앱에 30% 수수료 부과"…업계 반대에도 강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올콘 작성일20-09-29 09:02 조회290회 댓글0건

본문


사진=로이터


구글 "모든 앱에 30% 수수료 부과"…업계 반대에도 강행


신규 앱 내년 1월·기존 앱 10월부터 적용
국내 모바일 앱·콘텐츠값 줄인상 전망


구글이 자사 앱 장터에서 판매하는 모든 앱과 콘텐츠의 결제 금액에 30% 수수료를 부과하는 방안을 강행하기로 했다.


구글은 29일 "구글플레이를 통해 배포되는 앱 중 디지털 재화에 대한 인앱결제(IAP)를 제공하는 앱은 구글플레이 결제 시스템을 사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구글플레이에 새로 등록되는 앱은 내년 1월 20일부터, 기존 앱은 내년 10월부터 구글플레이 인앱결제가 의무 적용된다. 이로써 구글플레이에서 결제되는 사실상 모든 금액에 30% 수수료가 붙게된다.


구글은 현재 게임에서만 인앱결제를 강제 적용하고 다른 앱에서는 자체 결제 수단을 일부 허용해주고 있지만, 내년부터는 다른 수단이 배제되는 것이다.


구글은 "이는 지속적인 플랫폼 투자를 가능케 하며 이런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구글플레이와 개발자의 동반성장을 추구한다"고 전했다.


구글플레이가 수수료 30% 정책을 전면 적용하면 국내 모바일 생태계에 미치는 여파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모바일산업연합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구글플레이 결제 금액은 5조9996억원으로, 시장 점유율은 63.4%에 달한다.


국내 앱·콘텐츠 가격 인상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그동안 모바일 앱 개발·서비스 업체가 플랫폼 업체에 내는 수수료 부담을 소비자 가격에 반영해왔기 때문이다. 예컨대, 네이버웹툰 이용권(쿠키) 1개의 값은 구글플레이에선 100원이지만, 수수료 부담이 있는 애플 앱스토어에선 120원이다.


국내 인터넷·콘텐츠 업계와 스타트업 등은 일제히 구글의 수수료 정책 변경에 반대 해왔다. 구글도 변경된 정책 적용 시기를 놓고 고심을 거듭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결국 내년 도입을 확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닫기
아이디
비밀번호